친절상담, 무엇이든 물어보세요!

061-334-7090
평일 AM 09:00~PM 06:00
점심 PM 12:00~PM 01:00
공휴일 및 주말 휴무

보도자료

보도자료
이전 목록 다음

지역사회 중심 복지구현을 위한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보도자료

작성자 : 관리자 (115.23.66.***)

조회 : 779 / 등록일 : 18-07-04 18:15

"지역사회의 힘으로 자신이 살던 곳에서돌봄받는 나라로 경로설정 

- 복지부, ‘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밝혀

보건복지부(장관 박능후)지역사회의 힘으로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는 나라를 비전 으로, 이를 구현하기 위한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을 밝혔다

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현실에서 노인,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

* 커뮤니티케어 주요 수요층(돌봄필요자)인 노인, 장애인 인구가 약 876만 명 (`17)으로 전체인구의 약 17%, `26년에는 22.9% 예상 (통계청, 장애인개발원) - 주거환경의 어려움과 돌봄서비스 부족 등으로 자신이 살던 곳을 떠나 병원이나 시설으로 생활터전을 바꿀 수 밖에 없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

* 입원보다 외래진료가 적합한 환자인 신체기능저하군 입원환자가 요양병원 입원의 8.3%(3.5만 명)로 지속 증가추세 (‘093.7% `168.3%)

병원이나 시설 등을 중심으로 하는 돌봄서비스는 당사자의 인권과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서, 유엔, 유럽인권재판소 등에서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여 오기도 하였다. * 유엔장애인권리컨벤션(UN CRPD), 아동인권컨벤션(CRC), 유럽인권재판소 (ECHR) 등은 시설을 인권을 침해하는 열악한 정책으로 인식 

이번에 발표된 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은 당사자의 인권과 삶의 질, 지방분권 강화 및 지역사회 복원 등 사회적 가치의 실현을 지향 하고 있다. <커뮤니티케어의 지향 가치> 당사자의 인권과 삶의 질 

?지역사회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여 복지체감도 제고 지방분권과 책임성 강화 

?주민의 사회복귀 및 정착에 지역사회의 책임 강화 포용적 복지의 지속 가능성 확보 및 일자리 창출 

?노인의료비 부담완화 및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네트워크 복원 

?당사자와 주민들의 인식제고 및 참여 강화 커뮤니티 케어 

또한 포용적 복지의 구현방안으로서 커뮤니티케어의 정책방향과 함께 아래의 다섯 가지 핵심 추진과제를 포함하도록 하였다

돌봄, 복지 등 사회서비스 확충 

지역사회 중심 건강관리 체계 강화 

돌봄이 필요한 사람의 지역사회 정착 지원 

병원 시설의 합리적 이용 유도 

지역사회 커뮤니티케어 인프라 강화 및 책임성 제고

 

<커뮤니티케어 추진방향 (개요)> 

(돌봄서비스 확충) 장기요양 수급자를 `17년 전체 노인의 8.0%에서 ‘229.6%로 확대하고, 이후 재가서비스를 중심으로 보장성 확대 추진 

- 통합재가급여 도입(`19), 신규서비스 개발(이동?외출지원, 주거환경 개선) 등 재가서비스 확충 

(지역사회 중심 건강관리) 장애인 건강주치의제(`18.5~), 중증소아 환자 재택의료(`18.9~) 시범사업 등 재가 취약계층 건강권 보장 강화 

- 동네의원 중심 만성질환 관리 강화,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확대(보건소) 등 예방 및 관리를 통한 불필요한 입원 감소 

(지역사회 정착지원) 의료기관의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을 통해, 퇴원계획 수립 등 퇴원 후 지역사회 돌봄 연계 강화 

- 퇴원 정신질환자의 지역사회 거주 훈련 등 사회복귀 지원을 위한 중간집(halfway house) 시범사업 추진(`18 모형마련, `19년 이후 시범사업

- 돌봄서비스, 사례관리, 주거지원 등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모델 마련 및 시범사업 추진(`19년 이후

(합리적 이용유도) 요양병원에서 만성 중증환자 치료가 제대로 이루 어지도록 중증환자, 감염예방, 환자안전 등은 수가를 개선 

- 경증환자 기준 등 환자분류체계를 개선하여 입원 필요성이 낮은 환자에 대한 수가는 조정 

- 요양병원 적정성 평가에 입원 적정성 지표를 신설, 복지시설 및 장기요 양기관 평가 등에 지역사회 복귀 및 자립지원 노력 평가 반영 

(지역사회 인프라 강화) 읍면동에 커뮤니티케어 담당인력을 배치하여 돌봄서비스 종합 안내 및 연계 기능(Gateway) 강화 

- 사회복지협의회, 자원봉사기관, 종합사회복지관 등 지역사회 민간 복지자원의 기능 및 연계강화

추진과제별 핵심내용은 다음과 같다. (1) 돌봄, 안전 등 사회서비스 확충을 추진한다

장기요양 수급자를 `17년 전체 노인의 8.0%에서 ‘229.6%로 확대하고, 이후 재가서비스를 중심으로 OECD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해 나간다

* 주요국 장기요양 수급률: 프랑스 10.3%, 핀란드 11.4%, 독일 13.4%, 일본 18.6% 

- 이를 통하여 일상생활 수행에 제한이 있는 노인, 노인성 질환자 등에 대해 장기요양보험을 통하여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

* 경증치매 노인 대상 인지지원등급 인정(`18~), 일상생활수행능력 제한이 있는 노인(등급외 A )에 대한 보장성 강화 방안 마련 등 단계적 추진 

- 통합재가급여 도입(`19), 신규서비스 개발(이동 외출지원, 주거환경개선) 등 재가서비스 확충을 추진하기로 하였다

장기요양 등급외자, 장애인 등에 대해서는 장애인 활동지원, 발달 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* , 노인돌봄, 가사간병 등 수요가 높은 돌봄 서비스를 확대하여 지역사회 생활을 지원하고, * 교육, 직업훈련, 여가, 대인관계 등 성인 발달장애인 대상 서비스 모형 등 검토 중 

- 영역별(생활지원, 안전, 정서 등) 사회서비스 R&D 등을 통하여 지역 사회에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개발 확충할 예정이다

* IoT 활용 스마트 홈, 안전 안부확인, AI 활용 맞춤형 인지 정서기능 강화 등 

(2)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관리 체계를 강화해 나간다

말기환자, 장애인, 중증 소아환자 등 재가 취약계층이 자신이 사는 곳에서 보건의료 서비스를 받도록 지원이 강화된다.

가정형 호스피스(`17.8.~`18.8.), 장애인 건강주치의제(`18.5.~`19.4.) 등 현장 수요가 높은 재택의료 서비스에 대한 시범사업을 실시중이며

- 9월부터는 중증 소아환자 재택의료 시범사업을 실시예정으로, 시범사업 결과 등을 토대로 재택의료 확대 등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

이와 함께 예방 및 관리를 통한 불필요한 입원 감소 등을 위하여 고혈압 당뇨 등 동네의원 중심 만성질환 관리* 모형을 마련 중이며, (하반기 중 적용 예정

* 질환 관리계획 수립 점검, 교육 상담, 지속관찰, 결과 평가 등 포괄적 관리 - 보건소의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, 방문건강관리 등 지역사회 거주를 위해 수요가 높은 서비스를 확충할 예정이다. * 보건소 맞춤형 건강관리체계 구축 모형개발(~`18 ) R&D 추진 중 

- 이와 함께 지역 의약단체, 간호인력, 건강생활지원센터, 건강보험공단 등 지역사회 자원을 활용한 건강지원 강화방안도 마련하기로 하였다

(3) 돌봄이 필요한 사람의 지역사회 정착 지원을 강화한다

의료기관에 사회복지사 등 전문인력을 확충하여, 퇴원 후 지역 사회 복귀 시 돌봄서비스가 필요한 사람이 퇴원계획 수립, 돌봄 서비스 연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한다. * (일본사례) 병원에 퇴원지원실을 설치, 방문진료소 등과 사례회의 실시 후 퇴원계획 마련(회의시 주관병원과 참여기관에 별도 수가보상) - 정신

목록

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

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.

SITE MAP

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